경인일보 배상록 제35대 편집국장… 임명동의 투표 통과 당선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1-1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데스크 칼럼] 장수 재상과 초단명 총리
배상록(53·사진) 경인일보 남부권취재본부장이 제35대 편집국장으로 확정됐다.

배 신임 국장은 18일 오전 9시~오후 6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모바일 시스템을 이용한 편집국원들의 임명동의 찬반투표에서 찬성 73.74%(73명)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이날 투표에는 휴직자를 제외한 편집국원 108명 중 99명(91.67%)이 참여했다.

배 신임 국장은 경기대 국문과를 졸업한 뒤 1991년 사회부 기자를 시작으로 사회부장·지역사회부 성남 주재기자·정치부장·지역사회부 화성주재 기자(남부권취재본부장) 등을 지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