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안산 황금섬 프로젝트

관광·생태·레저산업 '황금알' 낳는 대부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1-22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산시 제공

방아머리 마리나 4천억 확보·하반기 승인
시화호~안산천 뱃길 24년만에 복원 추진
카누·카약등 해양 레포츠·시티투어 연계
야생화의 낙원 풍도 '예술섬'으로 재탄생

2018012101001244900059605
'황금섬'인 안산 대부도가 2018년 해양관광 도시로 그 화려한 면모를 드러낸다.

안산시(시장·제종길)는 지난 1994년 2월 시화방조제 건설이 마무리되며 끊겼던 시화호 뱃길을 24년 만에 다시 잇는 등 시화호와 대부도를 아우르는 서해를 시민에게 되돌려 주기 위한 '대부도 황금섬 프로젝트'가 결실을 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안산시는 시화호 방조제 전면 해상에 오는 2021년까지 1천152억여원 규모의 '방아머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완료를 앞두고 4천억원 규모의 사전 투자 의향서가 도래해 사업 추진에 청신호다.

더 나아가 안산 대부도는 중국과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아시아의 모든 해안도시와 연결하는 복합 해양생태관광 허브항로로 육성, '황금알을 낳는 섬'이 되면 동북아시아 최고의 해양 관광항으로 주목받게 될 날이 머지않았다.

대부도 방아머리 조감도
대부도 방아머리 마리나. /안산시 제공

2018012101001244900059606
■ '동북아 최고의 해양관광 허브항, 대부도 마리나항'

=해양수산부와 안산시는 지난 2016년 2월 '대부도 방아머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지난 2015년 7월 27일 방아머리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이후 국비 300억여 원내 지원 등 사업 전반에 관한 세부적인 시행조건을 확정 지음에따라 협약 체결에 이르렀다.

결과, 안산은 지난해 12월 8일 (주)엘도라도리조트(대표·김광중) 1천억원, (주)마린코리아(대표·박헌창) 600억원, (주)한국R&D(대표·박범열) 400억원 등 모두 3개 국내 기업으로부터 2천억원의 투자의향을 이끌어 냈다.

또 지난해 10월 19일 해외 마리나 전문기업인 스페인 SF마리나와 2천억원의 투자의향서를 체결하는 등 모두 4천억원 규모의 투자 가능성을 확보하게 됐다.

시는 올 하반기에 방아머리 마리나항(14만4천700㎡) 사업계획 승인을 받은 뒤 2019년 클럽하우스와 선박계류 및 수리보관시설, 상업시설, 마리나빌리지, 호상 복합시설 등 실시계획을 완료한다.

이어 2021년 방아머리 마리나항을 준공하게 되면 대부도는 앞으로 5년 안에 동북아 최고의 해양관광 허브항으로 발돋움하게 된다.

7. 시화호 뱃길조성사업 시험운항 1
시화호 뱃길조성사업 시험운항. /안산시 제공

■ '시화호 뱃길 24년 만에 복원…관광명소'


=지난 1994년 2월 시화방조제 건설이 마무리되며 끊겼던 시화호 뱃길이 24년 만에 다시 이어진다.

시화호와 대부도를 아우르고 있는 안산은 지난해 9월 시화호 조력발전소 선착장에서 선박에 탑승, 시화 멀티테크노밸리(MTV) 내 반달섬과 안산천 하구를 돌아 다시 조력발전소로 돌아오는 코스 21㎞를 직접 체험하는 시범 운항에 나섰다.

시는 이를 위해 올해 3월 10억여 원을 투입해 반달섬과 방아머리 선착장, 안산천 하구 등지에 선착장을 만들고 선박을 구입하는 등 시화호 뱃길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안산은 시화호 뱃길 조성 사업을 통해 시화호와 대부도의 환경개선은 물론 수도권 2천만명이 애용하는 관광 명소로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현재 추진 중인 대부도 방아머리 마리나 항만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안산은 이번 시화호 뱃길 조성 사업을 통해 121명의 고용 유발효과와 152억원 규모의 생산 효과 그리고 연간 약 10만 명 정도의 이용객이 방문할 것으로 전망한다.

79 안산시 방아머리 마리나항만 개발 투자의향서(LOI) 체결2
방아머리 마리나항만 개발 LOI 체결식. /안산시 제공

■ '한국의 나오시마, 대부도'

=안산 대부도와 인접한 '풍도'가 세계적인 예술섬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일본 나오시마섬이 되는 새로운 꿈을 꾸고 있다.

일본 나오시마섬은 지난 1987년 후쿠다케 소이치로란 출판업자가 과거 해상교통의 중심지였다가 쇠락한 섬 전체를 예술작품으로 만드는 프로젝트를 추진한 이후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와의 운명적인 만남과 1990년 후반 베네세 하우스와 지출미술관 등이 생겨나고, 섬 곳곳에 현대미술 거장들의 작품들이 들어서며 재탄생, 주목받고 있다.

이에 안산은 매년 50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하는 나오시마섬 처럼 대부도도 자연과 인간, 예술이 어우러진 예술의 섬으로 조성하는 아트 프로젝트에 시동을 건 상태다.

경기도 야생화의 낙원으로 불리는 풍도 등 대부도 일원은 예술섬으로 변모할 수 있는 뛰어난 잠재력을 구비하고 있다는 게 자체 평가다.

안산은 대부도에 세계 유명 조각가들을 초청하는 국제환경조각제를 개최하는 한편 풍도 야생화단지 조성과 산림욕장, 전망대를 설치하는 등 섬 전체를 황금섬으로 만들어 해양생태관광의 중심지로 육성해 갈 방침이다.

■ '해양레포츠의 메카, 시민이 누리는 대부도'

=시화호와 대부도를 연결하는 뱃길 복원으로 시화호에서 카누·카약 등 다양한 해양레포츠도 즐길 수 있게 됐다.

또 전곡·탄도항에서부터 시화호, 그리고 방아머리를 벗어나 서해 근교까지 오고 갈 수 있는 보트 길이 나게 되면 서울 한강 선착장까지 운행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시화호 인식개선을 위한 수질·환경·생태 등 환경교육과 수상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특히 안산은 올해 수상 레포츠 대회 유치 및 안산시 시티투어와 연계한 활성화 방안을 추진한다.

안산/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사진/안산시 제공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