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변광옥

발행일 2018-02-08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변광옥수필가
변광옥 수필가
삼수를 하며 우여곡절 끝에 유치한 평창동계올림픽 대회가 이제 코앞으로 다가왔다. 하계올림픽과 월드컵대회를 치르고 동계올림픽까지 마치고 나면 우리나라는 세계 3대 스포츠 행사를 개최한 나라로 세계 스포츠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 지구상에는 UN회원국으로만 보아도 197개국이 있지만 대다수의 나라가 이와 같은 행사를 유치하지 못하고 있다. 이는 경제적 여력이라든가 국민의 의식 수준,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큰 행사를 치를 수 있는 역량이 있어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더더욱 3개 대회를 모두 유치한 나라는 전 세계 6개 국가 밖에 되지 않는다. 아시아 국가 중에는 한국과 일본뿐이다. 이런 논리로 본다면 우리의 역량은 선진국 수준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와 같이 큰 행사를 유치하고 집행하는 데는 국토의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한다. 산이 많은 강원도의 경우 그동안 타 지역보다 개발이 뒤처져 있던 지역이다. 이번 올림픽 유치로 인해 동서고속철도가 개통됐고 각종 사회복지 시설이며 기간산업들이 수십 년을 앞당겼다는 이야기들을 한다.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수만 명의 선수와 임원들이 참가하고, 올림픽경기를 보기 위해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올 것이다. 이들을 모두 수용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시설과 대회집행에 차질이 없어야 하기 때문에 국가의 많은 재정이 투자돼 눈부신 발전을 하게 되는 것이다.

이제 남은 것은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끝날 때까지 차질 없이 잘 치러야 하는 일만 남았다. 올림픽을 유치할 때 국민들 모두가 한마음으로 성원했듯이, 그 성원들이 경기장 곳곳에서 다시 한 번 일어날 수 있도록 하나 된 열정을 보여야 한다. 동계스포츠의 매력은 얼음과 눈 속을 제치고 달리는 스피디한 것에 쾌감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스포츠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좀처럼 보지 못했던 동계스포츠 종목들을 현장에서 볼 수 있게 됐다. 이러한 관전 체험은 우리사회 스포츠 문화의 대중화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다.

또한 올림픽행사를 잘 치르고 나면 대한민국의 품격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아지리라 믿는다. 이는 곧 우리나라를 세계 속에 홍보하게 돼 세계인들이 한국을 찾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올림픽이 갖는 이념처럼 국제 친선과 평화적인 세계를 건설해 가기 위해 지구 곳곳의 어느 나라든 참석할 수 있도록 올림픽의 문은 열려있기 때문이다.

특히 북한의 핵 문제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이다. 뒤늦게 북한 선수단의 합류로 일정에 혼선은 있지만 올림픽 정신을 살려 민족애로서 그들의 참가를 환영한다. 그러나 인류의 대제전에 스포츠 정신을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서로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일부 종목에서 단일팀 구성에 따른 우리 선수들의 피땀 흘린 노고가 손상되지 않도록 운영의 묘를 살려나가야 하는 것도 국민들의 바람이다.

우리 국민은 이미 여러 번의 큰 대회를 잘 끝낸 경험을 갖고 있다. 1988년에 하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마쳐 우리의 성장하는 국력을 과시했던 경험이 있고, 2002년엔 월드컵 대회를 유치해 축구를 즐기며 온 국민이 하나로 뭉쳤던 경험들을 갖고 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은 세계 평화를 열고 우리 민족이 통일로 가는 징검다리역할을 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변광옥 수필가

변광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