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송도 8공구 초·중교 신설계획 살펴보니…

해양1中 등 3개교 확정… 유입학생 위해 초교 2개 더 필요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8-01-29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0_송동.jpg

해양1중-해양1초·5초 설립통과
해양5초, 학교2곳 통폐합 조건부
학교총량제 제외 건의 수용 차질
시교육청 "학교 2곳 신설 협의중"
예술고 설립 목적 해양3고 '미정'


2018012801001761900084562
인천 송도국제도시 8공구 (가칭)해양1중학교 설립 계획안이 최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해양1중 설립은 송도국제도시 현안 중 하나였다. 송도 8공구에서 아파트 등 주거시설 건설사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중학교 설립 계획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천시의회 심의를 통과하면 설계 등 해양1중 설립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해양1중 설립 계획 등 송도 8공구의 학교 문제를 들여다봤다.

■ 해양1중, 2021년 3월 개교 목표

송도 해양1중 설립 계획안은 지난달 27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적정'으로 결정됐다. 중앙투자심사 세 번째 만에 설립이 결정된 것이다. 2016년 4월과 12월 심사에서는 각각 '재검토' 판정을 받았다.

시교육청이 시의회 임시회 안건으로 제출한 '2019~2021년도 시립학교 설립계획 변경안'에는 해양1중이 포함됐다. 변경안을 보면, 해양1중은 37개 학급 규모이며 2021년 3월 개교를 목표로 건립된다.

송도 6·8공구 1만7천469세대 개발에 따른 유입 학생을 배치하기 위한 교육시설이다. 해양1중은 연수구 송도동 308의 4 1만2천55㎡ 부지에 건립되며, 건립 비용은 218억 원이다. 학급당 인원은 평균 37.8명으로 돼 있다.

시교육청은 시립학교 설립계획 변경안이 다음 달 6일 폐회하는 제246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8012801001761900084563
■ 송도 8공구, 초교 추가 설립 필요

송도 8공구에서 추진되고 있는 초등학교 건립사업은 '해양1초'와 '해양5초'다. 해양1초(면적 1만7천986㎡)는 해양1중 설립 대상지 아래에 계획돼 있으며, 내년 3월 개교 목표로 공사가 추진될 예정이다.

해양5초(1만7천767㎡)는 2020년 3월 개교 예정이며 설계 단계에 있다.

해양1초와 해양5초 역시 어렵게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해양5초의 경우, 개교 전까지 인천지역 학교 2개를 통폐합하라는 조건이 달려 있다.

교육부의 적정 규모 학교 육성정책(학교총량제) 때문에 인천 구도심의 학교 2개를 통폐합해야 하는 상황인 것이다.

송도 등 인천경제자유구역은 학교총량제에서 제외해 줄 것을 지역정치권에서 여러 차례 건의했지만 수용되지 않고 있다.

더욱 큰 문제는 송도 8공구 유입 학생을 수용하려면, 해양1초와 해양5초 외에 2개의 초교가 더 필요하다는 것이다.

시교육청은 '해양6초'와 '해양7초'까지 필요한 것으로 보고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협의를 벌이고 있다.

해양6초 설립 부지는 송도 6·8공구 체육시설(골프장) 상부 1만3천171㎡로 돼 있다. 해양6초 설립계획은 당초 없었다. 2015년 12월 송도 8공구 공동주택이 2천700세대 늘어나면서 설립 필요성이 제기됐다.

시교육청은 송도 8공구 중앙부에 해양6초 부지를 달라고 요구했는데, 인천경제청은 체육시설 용지에 학교 부지를 잡았다.

해양7초는 송도 8공구 R1, R2 블록과 송도 6공구 일부 지역 학생을 수용하기 위한 시설이다. 상업용지(R1블록)에 주거용 시설인 오피스텔 건립이 추진되면서 초교가 추가로 필요하게 됐다.

송도 8공구에는 M1, M2블록 등 주상복합용지도 있다. 시교육청과 인천경제청은 해양7초 설립 부지를 송도 6·8공구 중심부 128만㎡ 개발사업과 연계해 마련하기로 했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6·8공구 128만㎡ 사업시행자 국제공모가 무산되면서 해양7초 설립 부지에 관한 구체적인 협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편, 시교육청이 해양5초 건립 대상지 위에 계획한 '해양3고'는 예고 설립을 위한 것으로 아직 구체적인 학교 설립계획은 없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