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연경…김연경, 한·일·터키리그 이어 中소속팀 정규리그 우승 달성

강승호 기자

발행일 2018-01-29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중국에서 활동중인 '배구 여왕' 김연경(30)이 소속팀을 17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김연경의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는 지난 27일 중국 상하이 루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 2라운드 랴오닝과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20 25-22)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그는 한국, 일본, 유럽 터키에 이어 여자배구 세계 최강인 중국에서도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이날 김연경은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18점을 올렸다.

2018012801001807600086711
/연합뉴스

경기 전 상하이와 랴오닝은 나란히 승점 28(9승 3패)을 기록 중이었지만 세트 득실률에서 상하이가 앞서 선두에 자리 잡고 있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1(10승 3패)이 된 상하이는 남은 한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정규리스 우승을 확정했다.

상하이는 2000~2001시즌 이후 17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김연경을 영입한 효과를 톡톡히 본 것이다.

김연경은 2005~2006시즌 인천 흥국생명에 입단하면서 프로 데뷔와 동시에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 결정전 우승까지 일궈냈으며, 터키 페네르바체 SK로 이적한 2011~2012시즌에는 이적과 동시에 우승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터키 리그 우승 2회(2014~2015시즌과 2016~2017시즌), 터키 컵 우승 2회(2013~2014시즌과 2016~2017시즌)를 달성한 바 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