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수단 32명, 강릉선수촌 입촌

전세기편 타고 양양공항 도착
예술단 5~6일 육로 통해 방남

김순기 기자

발행일 2018-02-02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원길우 北선수단장 안내하는 김기훈 촌장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북한대표팀 원길우 선수단장 등 본진이 1일 강원도 강릉 올림픽 선수촌에 도착해 김기훈 강릉 선수촌장(왼쪽)의 안내를 받으며 입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 본진이 한국 땅을 밟았다. 원길우 선수단장과 스키·빙상 선수 10명 등 임원을 포함한 북한 측 인원 32명은 1일 오후 6시 9분께 전세기편으로 양양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북한 선수단을 이끄는 원 단장은 역도 선수 출신의 체육성 부상으로, 올해 남북 고위급회담과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남북 실무회담에서 북측 대표로 참여한 인사다.

북한 선수 10명은 알파인 스키 3명, 크로스컨트리 스키 3명, 피겨스케이팅 페어 2명, 쇼트트랙 2명 등으로 구성됐다. 원 단장과 선수들 외에도 코치 3명과 지원인력 18명이 북한 선수단 본진에 포함됐다.

지난달 25일 먼저 들어와 단일팀 구성을 위해 손발을 맞추고 있는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 12명과 보조인력 3명에 이어 본진이 들어옴에 따라, 북한 선수단은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한 방남을 완료했다. 양양공항으로 입국한 이들은 곧바로 강릉선수촌으로 이동해 입촌했다.

한편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할 북한 예술단 선발대는 오는 5일 방남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측 예술단은 5일 선발대, 6일 본대가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문할 예정"이라며 "서울 공연을 마친 후 12일 복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