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프리컷 통과후 아리랑 보여주는게 목표"

경인일보

입력 2018-02-19 08:54: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1901001250500060261.jpg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대한체육회 제공

지난 11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 피겨 팀 이벤트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 출전한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가 51.97점을 획득하며 9위를 기록했다. 

다소 아쉬운 기록이었지만, 두 사람은 19일에 펼쳐질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진면목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지난 9월 독일에서 열린 네벨혼 트로피에서 4위를 기록하며 평창 올림픽 출전 티켓을 거머쥔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 한국이 올림픽에서 아이스댄스 종목에 출전하는 것은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 올림픽 대회 이후 처음이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이 이번 올림픽에 진출하게 된 과정도 눈길을 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난 재미동포 2세 민유라는 한국 국가대표가 되기 위해 미국 국적을 포기했다. 알렉산더 겜린 또한 지난해 7월 한국으로 귀화했다. 알렉산더 겜린은 대한체육회와의 사전 인터뷰를 통해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10년 동안 함께 아이스댄스 선수로 호흡을 맞춰온 친동생이 선수 생활을 그만뒀을 때였다. 많은 것을 다시 시작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많은 것을 다시 시작해야만 했던 알렉산더 겜린은 새로운 파트너 민유라를 만났다.

제 2의 모국 한국의 대표로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에 출전하게 된 민유라는 "쇼트 댄스 프로그램에서 프리컷 통과 후, 한국의 음악을 배경으로 한 '아리랑' 무대를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나의 궁극적인 목표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 목표를 꼭 이뤄서 의미 있는 무대를 남기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알렉산더 겜린 또한 "우선적인 목표는 20위권 내에 진입하는 것이다. 쇼트 프로그램에서 20위권에 든 다음 꼭 프리 스케이팅에 출전하고 싶다. 프리에서 한국의 노래 '아리랑'을 사용할 예정이기 때문에 더 이루고 싶은 목표다. 평창 올림픽에서 전 세계인과 '아리랑'을 함께 느끼겠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두 사람은 쇼트댄스 통과 후, 프리댄스에 진출하여 개량한복을 입고 '아리랑'을 배경음악으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는 소망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하지만 이들이 선택한 '아리랑'에서 '독도'가 나오는 부분은 삭제된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최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독도'가 포함된 가사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낫다는 의견을 제시했기 때문.

조직위에 따르면 법무담당관실은 법률검토 결과 해당 가사가 정치적 행위를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50조를 위반할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최종결정권자인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조직위의 의견을 승인했고, 그 결과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은 '독도'가 들어가는 부분이 삭제된 '아리랑'을 사용하게 된 것이다.

/특별취재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