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빠졌지만 감동의 아리랑 무대 선보인 민유라·겜린

김종화 기자

입력 2018-02-21 09:18: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의 환상적인 프리댄스9
꿈의 무대-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피겨 아이스댄스 프리댄스 경기에서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아리랑'에 맞춰 환상의 프리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민유라-겜린 조는 기술점수(TES) 44.61점, 예술점수(PCS) 41.91점을 합쳐 86.52점을 받았다. 쇼트 댄스 점수 61.22점을 합친 총점은 147.74점이다. 강릉/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2018평창올림픽대회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감동의 '아리랑' 무대로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페어가 20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펼쳐진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기술점수 44.61점, 예술점수 41.91점을 획득하여 86.52점을 기록했다.

쇼트프로그램 점수까지 합친 최종 점수는 147.74점, 20팀 중 18위에 오르며 이번 올림픽을 마무리 지었다.

민유라는 대한체육회와의 사전 인터뷰에서 "쇼트 댄스 프로그램에서 프리컷 통과 후, 한국의 음악을 배경으로 한 '아리랑' 무대를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저의 궁극적인 목표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 목표를 꼭 이뤄서 의미 있는 무대를 남기고 싶다"고 말했고, 알렉산더 겜린 또한 "우선적인 목표는 20위권 내에 진입하는 것이다. 쇼트 프로그램에서 20위권에 든 다음 꼭 프리 스케이팅에 출전하고 싶다. 프리에서 한국의 노래 '아리랑'을 사용할 예정이기 때문에 더 이루고 싶은 목표다. 평창올림픽에서 전 세계인과 '아리랑'을 함께 느끼겠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었다.

그리고 지난 19일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기술점수 32.94점 예술점수 28.28점을 합친 61.22점을 획득, 16위를 기록해 프리스케이팅 진출에 성공해 '아리랑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는 꿈을 이뤘다. 

[경인포토]민유라 겜린 '은반위 아리랑'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피겨 아이스댄스 프리댄스 경기에서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아리랑'에 맞춰 환상의 프리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민유라-겜린 조는 기술점수(TES) 44.61점, 예술점수(PCS) 41.91점을 합쳐 86.52점을 받았다. 쇼트 댄스 점수 61.22점을 합친 총점은 147.74점이다.강릉/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아이스댄스 프리스케이팅이 열린 20일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개량 한복을 입고 소향의 '홀로 아리랑'에 맞춰 아름다운 무대를 펼쳤다.

그토록 염원하던 꿈을 이룬 두 사람의 무대는 진한 감동을 전했고,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미국 캘리포니아 출생인 재미동포 2세 민유라는 한국 국가대표가 되기 위해 미국 국적을 포기했다. 민유라와 파트너가 된 알렉산더 겜린 또한 지난해 7월 한국으로 귀화했다.

두 사람은 지난 9월 독일에서 열린 네벨혼 트로피에서 4위를 기록하며 평창 올림픽 출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이 올림픽에서 아이스댄스 종목에 출전하는 것은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 올림픽 대회 이후 처음이다. 아이스댄스 프리스케이팅에 진출한 것은 한국 피겨 역사상 처음이다. 쉽지 않은 선택 끝에 한국의 국가대표로 출전해 '아리랑 무대를 통해 한국을 알리겠다'고 말해왔던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에게 이 날의 무대는 더욱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한편, 민유라-알렉산더 페어가 지원이 없어 훈련비를 모금해야 4년 뒤에 있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는 사연이 알려져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실제로 두 사람은 한국 국가대표로 2022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해 다시 한 번 한국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순위와 메달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 '아리랑' 무대로 한국과 세계를 감동 시킨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그들이 앞으로 보여줄 무대에 많은 관심과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특별취재반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