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 노리던 IBK기업銀… 꼴찌 흥국생명에 '발목'

풀세트 접전 끝에 2-3 무릎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8-02-22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V리그
여자 프로배구 최하위 인천 흥국생명이 선두 등극을 노리던 화성 IBK기업은행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흥국생명은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6라운드 맞대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25-22 25-13 21-25 18-25 19-17)로 승리했다.

4연패에서 탈출한 흥국생명은 7승(20패)째를 올리며 승점 24를 만들었다. 반면 최근 3연승을 질주 중이었으며, 이날 승리 시 선두에 오를 수 있었던 IBK기업은행은 승점 52(18승9패)로 1위 김천 한국도로공사(승점 53)에 승점 1점이 뒤진 2위를 유지했다.

경기 초반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공윤희, 크리스티나의 확률 높은 공격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1, 2세트를 따내며 기선 제압에 성공한 흥국생명은 3세트에서도 20-16으로 앞서며 승리를 눈앞에 뒀으나, 조직력이 살아난 IBK기업은행의 반격에 3세트를 내줬다.

IBK기업은행은 해결사 역할을 한 메디와 김희진의 오픈 공격에 김수지의 이동 공격 등이 적절히 조화를 이루며 4세트도 25-18로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지막 세트에서 양 팀은 시종일관 동점과 역전, 재역전을 반복했다. 4차례의 듀스 끝에 IBK기업은행의 공격 범실과 공윤희의 오픈 공격에 힘입은 흥국생명이 승리를 따냈다.

흥국생명 이재영은 30득점(2블로킹), 크리스티나는 21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IBK기업은행 메디는 양 팀 통틀어 최다인 40득점(3블로킹)으로 활약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