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68%… 설 연휴 전보다 5%p 상승

정당지지도 민주 48%로 3%p 상승, 한국 11%, 정의 6%
바른미래 8%, 민평 1%로 통합전 합산보다 낮아…호남지역 지지도는 동률

연합뉴스

입력 2018-02-23 11:27: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301001681200082631.jpg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낮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들과의 오찬을 겸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설 연휴 전보다 5%포인트 상승해 60%대 후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0∼22일 전국 성인 남녀 1천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2월 둘째 주보다 5%포인트 상승한 68%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6%포인트 하락한 22%를 기록했고, 9%는 의견을 유보했다.

갤럽은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2주 전보다 긍정률이 상승하거나 부정률이 하락했으나, 대구·경북 지역만 유일하게 변함없었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 평가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3%)과 '대북 정책·안보'(13%),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1%), '개혁·적폐청산·개혁의지'(10%) 등을 꼽았다.

부정 평가자들은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14%), '북핵·안보'(11%)와 '친북 성향'(11%),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10%) 등을 이유로 들었다.

갤럽은 "대북·안보가 긍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오른 것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라며 "반면 부정 평가 이유에서도 북핵·안보, 친북 성향 등이 상위권에 있어 상반된 시각을 짐작하게 했다"고 분석했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8%, 자유한국당 11%, 바른미래당 8%, 정의당 6%, 민주평화당 1% 등으로 집계됐다. 이는 새로 출범한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에 대한 갤럽의 첫 지지도 조사 결과다.

2주 전 정당지지도와 비교할 때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도가 각각 3%포인트, 1%포인트 상승했고, 한국당은 1%포인트 하락했다.

2주 전 국민의당(5%)과 바른정당(8%)의 합산 지지도는 13%였는데, 바른미래당(8%)과 민주평화당(1%)으로 재편되면서 합산 지지도도 9%로 떨어졌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의 호남 지역 지지도가 5%로 동률을 이룬 것이 눈길을 끌었다. 호남 지역에서 민주당은 65%, 정의당은 7%를 각각 기록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