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선배'가 부르는 컬링 '영미' 뜻… 영미를 부르지 않는 순간은 언제?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2-25 10:04: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501001731300085521.jpg
컬링 영미 뜻. 25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결승 스웨덴전에서 한국의 주장 김은정이 스위핑 방향을 지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25일 오전 강릉컬링센터에서 스웨덴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을 치른다.

여자 컬링팀이 승승장구하며 주장(스킵) 김은정이 스톤을 던질 때마다 외치는 '영미'는 평창 최고 유행어가 됐다. 영미는 첫 번째로 스톤을 던지는 리드 김영미 선수의 이름이다.

김은정은 약 45m 거리의 시트에서 동료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는데, 김영미 선수는 라인 쪽에서 스위핑을 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세컨드 김선영 선수보다 이름이 많이 불린다.

김영미 선수를 향해 스위핑을 시작하라는 뜻의 "영미~", 스위핑을 멈추고 기다리라는 "영미야~"를 외치며 작전을 지시한다.

이어 김은정이 "영미야!!!"라고 부르면 스위핑을 빨리하라는 지시다. "영미 영미 영미~"는 더 이상 스위핑 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영미, 가야돼"와 "영미, 헐"은 스위핑을 서두르라는 뜻, "영미, 업"은 스위핑을 멈추고 기다리라는 뜻이다.

한편 김은정이 유일하게 김영미를 부르지 않을 때는 김선영이 스위핑을 할 때다.


/김지혜 인턴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