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갈라쇼' 북한 페어 렴대옥-김주식, '반갑습니다' 신명나는 무대에 박수 유도까지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2-25 11:04: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501001735200085811.jpg
평창 갈라쇼.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북한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반갑습니다' 노래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 갈라쇼 북한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신명나는 무대를 선보였다.

25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는 한복이 변형된 의상을 입은 스케이터들이 국악 선율에 맞춰 한국적인 안무를 선보이는 오프닝으로 시작됐다.

이날 북한의 아이스댄스 페어 렴대옥(19)-김주식(26)은 파란색 개랑 한복을 입고 무대에 등장했다.

국내에도 잘 알려진 북한 음악 '반갑습니다'를 선곡한 두 선수는 관중의 박수를 유도하며 발랄한 연기를 이어갔고 강릉 아이스아레나를 가득 메운 관중도 손뼉으로 박자를 맞추며 호응했다.

음악에 맞춰 밝은 표정과 신명나는 댄스를 선보인 렴대옥-김주식은 데스 스파이럴,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 트리플 살코 스로우 점프, 고난이도 리프트 등을 선보이며 평창에서의 마지막 무대를 알차게 꾸몄다.

/김지혜 인턴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