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 한국 여자 컬링, 금 같은 사상 첫 은메달… 스웨덴에 8-4로 아쉽게 패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2-25 11:23: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랑스러운 여자 컬링 주역들
25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결승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이 시상식을 마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 위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은정, 김경애, 김영미, 김초희, 김선영. /연합뉴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값진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은정 스킵과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로 이뤄진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2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4위 스웨덴에 8-4로 아쉽게 패했다. 

'컬링 황제'로 거듭난 의성 마늘소녀들은 사상 첫 올림픽 은메달을 거머쥔 한국 컬링에 새 역사를 썼다.

원했던 금메달은 아니지만 놀라운 성적을 이뤘다. 한국 여자 컬링은 4년전 소치 대회에 첫 올림픽 출전을 이뤄 3승6패 8위를 기록한 바 있다. 불과 두 번째 올림픽 출전 만에 은메달을 수확하는 기적을 일궈냈다.

한국은 컬링 예선에서 8승1패라는 엄청난 전적을 기록하며 조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예선에서 7승2패를 기록하며 조 2위로 준결승에 오른 뒤 영국을 꺾고 결승에 오른 스웨덴은 결승전에서도 완벽한 실력을 자랑했다.

한국은 선공인 9엔드에서 대량득점을 통해 역전의 발판을 노렸지만 스웨덴이 오히려 1점을 더 따내면서 점수차가 4점으로 벌어졌다. 결국 한국은 경기를 포기하고 악수를 건넸다.

한편 안경을 쓰고 무표정하게 스톤을 드로우하는 주장(스킵) 김은정은 '안경선배'라는 별명을 얻었고, 그가 경기 중 외치는 '영미야'는 이번 대회 최고의 유행어가 됐다. 

/김지혜 인턴기자 keemjye@kyeongin.com

2018022501001736300085891.jpg
컬링 결승전. 25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결승 한국 대 스웨덴 경기. 주장 김은정(오른쪽부터)과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이 4엔드가 끝난 뒤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