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수고했어여자컬링' 김은정·김영미, "유명세 아직 실감 안나… 응원해주셔서 감사"

이수연 기자

입력 2018-02-25 13:23: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501001750900086601.jpg
25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김은정이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영미. /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대표팀이 결승에서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 김영미 선수는 2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아직 감독님에게서 휴대전화를 돌려받지 못했다"며 "자원 봉사자나 관중들께서 응원을 해주셔서 컬링이 알려졌다는 것 정도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여자컬링 대표팀은 뛰어난 경기력으로 관심을 갖게 된 사람이 늘었고, 스킵 김은정이 김영미의 이름을 외치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영미'를 외친 김은정 선수도 또한 "휴대전화를 받지 못해 아는 것이 없다. 얼마나 유명해졌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첫 경기와 비교하면 결승전의 분위기와 호응이 많이 달라진 걸 느낀다"며 "응원한다는 말씀이나 쪽지, 선물도 많이 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은정은 "한국 컬링에 관심을 갖고 지켜봐 주시는 분들이 많이 생긴 것이 우리에게 큰 행복이고 감사할 일"이라며 "빨리 인터넷을 봐야 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수연 인턴기자 0123lsy@kyeongin.com

이수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