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 경기연정의 진정한 수혜자는 누구인가?

김태성

발행일 2018-02-26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501001766600087411
김태성 정치부 차장
■ 벌써 3년 6개월여 전 이야기다. 여소야대 상황 속에 경기도지사로 취임한 남경필 도지사는 야당에 '연정'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싸우지 않는 정치를 하고 권력을 나누자고 이야기했다. 그것이 국민이 바라는 정치고 지금의 시대정신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거창한 비전 속에는 보수정당 소속인 남 지사가 '여소야대' 도의회라는 핸디캡을 극복하려는 현실적인 이유도 있었다. 국회의원 시절 독일정치 연구 모임 등을 주도하며, 유럽식 정치 모델을 상상했는지도 모른다. 어쨌든 당시 그가 던진 연정은 야당의 수용으로 극적인 탄생을 이뤘고, 대한민국 최초의 정치실험으로 기록됐다.

■ 우리나라 정치에서 연정이란 단어를 꺼내든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처음인 것 같다. 지역구도 타파를 위해 선거법 개정을 목적으로 "권력을 통째로 내놓겠다"며, 당시 한나라당에 제안했던 게 연정이다. 당시 야당은 이를 권모술수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역사가 시소처럼 움직이듯, 이를 받아 실행에 옮긴 것은 보수의 아이콘 남 지사다. 이 같은 역사가 있었기에 민주당 역시 '남 지사 띄워주기'란 당내 비판 속에서도 울며 겨자먹기로 연정에 동참했는지도 모른다. 다만, 이러한 과정까지도 모두 연정 참여자의 합의 아래 진행됐다는 점에서 민주적인 끝맺음을 했다는 게 공통된 의견이다.

■ 시간은 흘러 다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다. 남경필 도지사는 일찌감치 재선 도전 의사를 내비쳤다. 연정을 통해 도지사 권력을 나눴던 도의원들은 이제 맷집을 키워 기초단체장에 도전하고 있다. 박승원(광명) 도의회 민주당 대표, 김종석(부천) 수석 부대표, 김영환(고양) 정책위원장, 김보라(안성) 연정위원장 등은 임기 내내 남 지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정치적 역량을 발휘했고 더 높은 곳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 몫의 사회통합부지사를 역임한 이기우 전 부지사도 수원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이들 연정의 주역들은 선거에서 다시 한번 연정을 마케팅으로 활용해 평가받을 가능성이 높다. 이들에게 참 중요한 연정 종료 세리머니가 28일 도의회에서 있다. '유종의 미'가 정치적으로도 필요한 때다.

/김태성 정치부 차장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