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트럼프 평창올림픽 극찬 "엄청 재미있다… 믿을 수 없이 고무적"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2-25 16:45: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501001778000088141.jpg
미국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25일 오전 평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경기 피니시 라인 관중석에서 미국 여자 봅슬레이 평창 메달리스트인 로렌 깁스, 엘라나 메이어스 테일러 등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연합뉴스

"여기 있는 것이 엄청나게 재미있습니다. 그냥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우 고무적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이자 백악관 고문인 이방카 트럼프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방문하며,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방한 사흘째를 맞은 이방카 고문은 25일 "한국에 있는 동맹들과 여기에서 만나서 우리가 문화로, 사회 경제적으로, 물론 또 스포츠로 성취한 모든 것들을 기념한 것, 그 놀라운 이틀이 나에게는 매우 큰 영광이자 특권이었다"고 강조했다.

이방카 고문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AP통신은 올림픽 경기를 관전할 기회를 얻은 데 대한 감사와 한반도 정책에 대한 '미묘한 긍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방카 고문은 이날 오전 미국 봅슬레이 대표팀의 경기를 관전했고 선수들을 만나 격려했다. 그가 만난 선수 중에는 봅슬레이 은메달리스트 로런 깁스가 포함됐다. 

0.jpg
미국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25일 오전 평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4인승 경기 피니시 라인 관중석에서 미국 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깁스가 자신의 메달을 걸어보도록 하는 등 올림픽 메달리스트로서의 체험 기회를 주자, 이방카 고문은 "이거 정말 그래도 되느냐. 다른 사람 결혼반지를 껴보는 것 같은 느낌"이라며 환호했다.

그는 다른 봅슬레이 선수인 네이선 웨버, 루지 선수인 테일러 모리스, 매트 모텐슨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이방카 고문은 이들 세 선수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기념주화를 선물했고, 특히 미국 육군 병장인 모리스와 모텐슨에게는 군 복무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그가 이번 대회 때 지켜본 경기 중에는 스피드스케이팅, 스노보드 빅에어, 미국이 금메달을 획득한 남자 컬링 경기도 포함됐다.

앞서 이방카 고문은 지난 23일 서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다. 문 대통령의 대변인은 이방카 고문이 자신의 방문을 북한에 최대의 압박을 가하기 위한 한국과 미국의 공동 노력을 촉구하는 데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방카 고문은 이날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한다. AP통신은 이방카 고문이 북측 대표단과의 접촉 가능성도 제시했지만, 지금으로써는 그가 평창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이날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접촉할 것 같은 신호가 전혀 없다고 전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