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리스트 영광의 얼굴]여자 컬링 김은정·김경애·김선영·김영미·김초희

"온국민 들었다놓은 '마늘자매'… "도전자의 자세로 계속 열심히"

경인일보

발행일 2018-02-26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자컬링 은메달8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이 메달 시상식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영미' 유행어 "유명세 실감 안돼"


"도전자의 자세로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 한국 동계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컬링에서 메달 은메달을 획득한 여자 컬링 대표팀은 "도전자의 자세로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김은정-김경애-김선영-김영미-김초희(이상 경북체육회)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올리며 컬링을 일약 국민 스포츠로 이끌었다.

비록 금메달을 놓고 겨루는 결승전에서 스웨덴에 3-8로 패했지만 예선부터 준결승까지 연승을 이어가며 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5일 결승전을 마치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김영미는 "휴대전화를 감독님에게서 돌려받지 못해 분위기를 잘 모른다"며 "자원봉사자나 관중들께서 호응과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컬링이 알려졌다는 것 정도만 알고 있었다"고 말하며 웃었다.

김은정 역시 김영미와 마찬가지로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지 않아 컬링이 이렇게 관심을 끌고 있는지 몰랐다. 저희가 얼마나 유명해졌는지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김은정이 스톤을 던진 뒤 스위핑 방향과 속도를 지시하면서 외치는 김영미의 이름 '영미'는 국민 유행어가 됐다. 억양과 톤에 따라 작전이 바뀌어 '영미 단어 설명서'까지 등장하기도 했다.

김영미는 "영미라는 이름은 할아버지가 지어주셨다. 어른들만 쓰는 이름인거 같아서 마음에 들지 않았다"며 "순우리말로 된 현대적인 이름으로 개명하고 싶었는데, 이제는 생각이 없다. 할아버지가 지어주신 이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김은정은 "내 이름에 '은'자가 들어가서 결승에서 많이 지는 것 같다"며 "김'금'정으로 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변에서 말씀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별취재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