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에서 울고 웃은 우리…'4년 뒤 베이징에서 다시 만나요'

17일 열전 마감…'미래의 물결' 폐회식선 남북 선수단 각자 단복 착용
바흐 IOC 위원장, 한국말로 "수고했어요, 평창"
차기 개최지 베이징조직위, 판다 등장한 공연으로 4년 뒤 만남 기약

연합뉴스

입력 2018-02-25 20:52: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2501001813000089443.jpg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조화와 융합의 빛 공연에서 기원의 탑이 표현되고 있다. /연합뉴스

30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열린 지구촌 최대의 겨울 스포츠 축제가 17일간 이어진 '감동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9일 화려하게 개막했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25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된 평창올림픽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92개국, 2천920명이 참가해 102개의 금메달을 놓고 뜨거운 메달 레이스를 펼쳤다.

우리나라도 안방 올림픽에 15개 전 종목에 역대 최다인 146명의 선수를 출전시켜 대회 기간 응원을 보내준 국민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번 대회의 주인공인 참가국 선수들은 각국 기수가 먼저 들어선 뒤 자유롭게 경기장에 입장해 평창과 강릉, 정선에서 만들어낸 감동과 환희의 장면을 되새기며 각국 선수들과 석별의 정을 나눴다.

이날 폐회식에는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입장했던 개회식과 달리 각자 입장했다. 

남측 기수로는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철인' 이승훈, 북측 기수는 피겨스케이팅에 출전한 김주식이 각각 선정됐다.

2018022501001813000089444.jpg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드론으로 만든 수호랑 마스코트가 폐회식장 하늘을 뛰놀고 있다. /연합뉴스

개회식과 달리 선수들은 국적을 가리지 않고 자유롭게 한데 어울려 즐거운 표정으로 행진했다.

남북 선수들은 각자 단복을 입고 입장했으며 북한 선수들은 한 손에 인공기, 한 손에 한반도기를 들고 흔들었다. 

선수 입장 말미에는 이번 대회 마스코트 수호랑이와 1988년 서울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가 함께 손을 잡고 힘차게 전진했다. 

폐회식은 '미래의 물결'이라는 주제로 우정의 레이스를 펼친 선수와 자원봉사자, 관람객이 하나로 어우러진 화합의 장을 연출했다.

4개의 문화공연으로 구성된 폐회식에서는 조화와 융합을 통한 공존과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는 평화의 메시지를 한국적인 색채와 현대 아트의 결합으로 녹여냈다.

한류스타 엑소와 씨엘 등은 화려한 K팝 공연으로 대회 기간 불굴의 투혼과 감동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열정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국인 중국은 2008년 베이징 하계올림픽에서 뛰어난 연출능력으로 호평을 받은 장이머우(張藝謨) 감독이 2022년 대회 개최 도시인 베이징을 알리는 화려한 공연을 선보였다.

'베이징의 8분'으로 명명한 이 공연에선 중국의 5천 년 역사를 담아냈던 베이징 하계올림픽과 달리 중국이 이룬 하이테크 기술과 전통이 결합한 새로운 장면을 연출했다.

판다로 분장한 인형이 무대에 등장해 무용수들과 함께 율동을 선보였고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영상을 통해 환영 메시지를 전했다.

2018022501001813000089441.jpg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차례대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희범 대회 조직위원장의 인사말에 이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한국어로 "수고했어요, 평창", "자원봉사자 여러분 헌신에 감사합니다"라고 대회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폐회식에서는 또 이번 대회 개회식 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대형 드론쇼로 평창의 화려한 밤을 연출했다.

마침내 17일간 강원도 평창을 환하게 밝힌 성화가 꺼지고 이후 순서에는 EDM DJ가 진행하는 경쾌하고 신나는 음악에 맞춰 출연진, 선수단이 하나가 돼 폐막식의 절정을 이뤘다. 

이번 평창올림픽에 역대 가장 많은 선수단을 파견한 우리나라는 금메달 5개와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로 스웨덴에 이어 종합 7위에 올랐다.

애초 계획했던 금메달 8개와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로 종합 4위에 오르겠다는 '8-4-8-4'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가장 많은 6개 종목에서 역대 최다인 17개의 메달을 수확하며 쇼트트랙에 편중됐던 메달 사냥을 다변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종합 7위는 2014년 소치 대회의 13위(금 3개, 은 3개, 동 2개)보다 상승했지만 2010년 밴쿠버 대회의 5위(금 6개, 은 6개, 동 2개)보다는 2계단이 낮은 성적이다. 2006년 토리노 대회 때도 이번 대회와 같은 7위(금 6개, 은 3개, 동 2개)를 차지했다.

노르웨이는 금메달 14개, 은메달 14개, 동메달 11개를 획득해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이후 16년 만에 종합 1위에 복귀하며 동계올림픽 통산 8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노르웨이가 획득한 총 메달 39개는 역대 최다 메달 기록이다.

독일(금14·은10·동7)이 종합 2위에 올랐고 캐나다(금11·은8·동10)는 3위를 차지했다.

2018022501001813000089442.jpg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88서울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가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도핑 스캔들 징계 여파로 러시아에서 온 선수(OAR) 자격으로 참가한 러시아는 종합 13위(금 2개, 은 6개, 동 9)로 밀려 자국 대회였던 2014년 소치 올림픽 종합 1위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강원도 평창이 3수 끝에 유치한 이번 대회는 우려와 달리 대회 운영과 흥행, 기록에서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를 받은 북한의 선수 46명이 참가하면서 명맥이 끊겼던 국제대회 개막식 남북 공동입장이 11년 만에 성사됐고, 여자아이스하키에서는 올림픽 최초로 단일팀이 구성돼 '평화올림픽'이 구현됐다.

북한 참가 덕에 입장권 판매에서도 호조를 보여 판매 목표치(106만8천 장) 대비 100.9%(107만8천 장)가 발매됐고, 누적 관람객은 100만을 훌쩍 넘긴 138만 7천475명으로 집계됐다.

또 빙상 종목에서 세계 신기록 3개와 올림픽 신기록 25개가 양산되는 등 풍성한 기록 사냥 대회로 남게 됐다.

이와 함께 다양하고 풍성한 공연과 문화프로그램 운영으로 '문화 올림픽' 호평을 받았고, 세계 최초의 5G 서비스와 인공지능(AI) 등을 선보여 '스마트 올림픽' 명성을 얻었다.

아울러 남북 분단 상황에서도 테러 없는 최고의 '안전 올림픽'과 철저한 도핑 검사로 어느 대회보다 약물 없는 '클린올림픽'으로 치러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