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자원봉사자·관람객 모두가 하나 '우정의 피날레'

경인일보

발행일 2018-02-2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폐막식
'4년후 베이징에서 봅시다'-지구촌 최대의 겨울 스포츠 축제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17일간 이어진 '감동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9일 화려하게 개막했던 평창 동계올림픽이 25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번 평창올림픽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92개국, 2천920명이 참가해 102개의 금메달을 놓고 뜨거운 메달 레이스를 펼쳤다. 폐회식은 '미래의 물결'이라는 주제로 우정의 레이스를 펼친 선수와 자원봉사자, 관람객이 하나로 어우러진 화합의 장을 연출했다. 평창/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미래의 물결' 주제 폐회식 화합일궈
대형 드론쇼·엑소 K팝공연 흥겨움
차기개최국 中 '베이징의 8분' 선봬

30년 만에 안방에서 열린 지구촌 최대의 겨울 스포츠 축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25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17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이날 폐회식에는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입장했던 개회식과 달리 각자 입장했다.

남측 기수로는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이승훈(대한항공)이 맡았다.

대회 기간 중 많은 인기를 끌었던 대회 마스코트인 수호랑은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 마스코트인 호돌이와 함께 한국 선수단 뒤에서 입장해 박수를 받았다.

'미래의 물결'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폐회식은 우정의 레이스를 펼친 선수와 자원봉사자, 관람객이 하나로 어우러진 화합의 장을 연출했다.

4개의 문화공연으로 구성된 폐회식에서는 조화와 융합을 통한 공존과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는 평화의 메시지를 한국적인 색채와 현대 아트의 결합으로 녹여냈다.

한류스타 엑소와 씨엘 등은 화려한 K팝 공연을 펼쳤다.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국인 중국은 '베이징의 8분'이라는 제목의 공연을 선보였다. 공연은 지난 2008년 베이징 하계올림픽에서 뛰어난 연출능력으로 호평을 받은 장이머우(張藝謨) 감독이 연출했다.

또 이번 대회 개회식 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대형 드론쇼가 펼쳐졌고 EDM DJ가 진행하는 경쾌하고 신나는 음악에 맞춰 출연진, 선수단이 하나가 됐다.

/특별취재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