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면조, 폐회식서 EDM 비트에 맞춰 '둠칫'… 배성재 "춤을 추지 않으면 잡아먹겠단 표정"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2-26 11:48: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9.jpg
평창 동계올림픽 인면조 EDM 맞춰 댄스. /SBS '평창 2018 폐회식' 방송 캡처

평창 동계올림픽의 '깜짝 스타' 인면조(人面鳥)가 폐회식에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의 마지막 순서 '파티의 시간'에서는 유명 DJ들의 EDM 공연이 펼쳐졌다.

이날 개회식 때 등장해 뜨거운 화제를 모은 인면조가 등장해 관객들과 무대에 나온 선수단, 자원봉사자 등의 큰 호응을 얻었다.

폐회식 중계를 맡은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수호랑과 맞먹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인면조를 소개하며, "'춤을 추지 않으면 잡아 먹겠다'는 표정을 짓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송승환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은 2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인면조가 이렇게 화제가 될 지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고구려 고분벽화 속 상상의 동물들을 만들자고 미술감독, 연출 등 많은 사람들과 회의 끝에 내린 결론"이라며 "인면조를 통해 다같이 평화를 즐기는 한국 고대의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