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3·1절 기념사]"日 위안부문제 끝났다고 말해선 안돼"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3-02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독도 영유권도 좌시 안해
진심어린 사과·반성 촉구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첫 3·1절을 맞아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 행위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을 재차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1일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 기념사에서 "우리의 잘못된 역사를 우리의 힘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며 잘못된 위안부 합의와 독도 영유권 문제를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으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있어서도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의 반인륜적 인권 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간 현안인 독도 영유권 문제와 위안부 합의 문제를 정면으로 거론한 것은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 없이는 한일관계 개선이 쉽지 않다는 점을 다시금 강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일본이 과거사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이 없는 상황에서 미래지향적인 양국 간 관계 정상화를 위한 논의를 할 수 없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특히 일본 제국주의 침략의 만행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장소라 할 수 있는 서대문형무소에서 기념식을 개최한 것 자체도 일본의 반성을 촉구하는 강력한 메시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고통을 가한 이웃 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고 언급, 진실한 반성만 있다면 동북아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일본과 협력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정립하고자 노력하겠다는 대일 관계의 원칙을 재확인해 줬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