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패럴림픽에서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 정신, 커다란 울림으로 국민 심장 고동치게 할 것"

평창패럴림픽 선수단 출정식 격려사…"장애인에 대한 편견 깨져야!"
"여러분은 인생의 진정한 챔피언…꿈과 용기 뜨겁게 응원"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3-02 16:09: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1.jpg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한국 선수단 출정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한계를 뛰어넘은 선수 여러분의 도전과 정신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커다란 울림으로 국민의 심장을 고동치게 할 것"이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여러분의 강인한 의지와 긍정적인 에너지가 사회 곳곳에 스며들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평창 동계패럴림픽 선수단 출정식에 참석, 격려사에서 "30년 전 서울패럴림픽은 장애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을 크게 바꿔놨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장애인은 도움받는 사람들이라는 편견이 깨지고,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분 없이 서로에게 용기와 희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모두 함께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그것이 대한민국의 자랑이 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를 세계에서 장애인 스포츠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지고 모범이 되는 나라로 만들고 싶다. 각별한 관심을 갖고 살피고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평창올림픽을 아주 멋지게 성공시켜 전 세계로부터 많은 찬사를 받았다"며 "패럴림픽까지 흥겨운 축제가 되어야 진정한 스포츠 축제이고, 더욱 빛나는 성공이 되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222.jpg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한국 선수단 출정식에서 각 선수단 소개에 일어서서 박수 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불굴의 용기를 가진 선수단 덕분에 패럴림픽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제 아내도 영화 '우리는 썰매를 탄다'를 보고 와서 그 감동을 제게 전했지만, 선수 여러분의 용기와 투지가 패럴림픽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벌써 국민에게 깊은 감동을 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회가 시작되면 선수 여러분의 모든 것을 하얀 눈밭과 은색 얼음판 위에 펼쳐놓을 것"이라며 "한계를 뛰어넘은 선수 여러분의 도전과 정신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커다란 울림으로 국민의 심장을 고동치게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선수 여러분이 국가대표가 되기까지 또 모든 장애인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얼마나 많은 눈물과 땀을 흘렸을지 미뤄 생각하기란 쉽지 않지만 넘어지고 일어나기를 반복하며 오늘을 준비해온 여러분은 그 어떤 순간에도 우리들의 영웅"이라며 "인간으로서 가장 아름답게 빛나는 그 순간을 결코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에게 여러분은 이미 금메달이며 국민도 그렇게 생각하실 것이다. 여러분은 인생의 진정한 승리자이자 챔피언"이라며 "알파인스키에서, 스노보드에서, 크로스컨트리 스키에서, 바이애슬론에서, 아이스하키에서, 휠체어 컬링에서 전 세계 선수들과 함께 즐기고, 평창패럴림픽을 세계인들과 함께하는 여러분의 축제장으로 만들어 달라. 여러분의 꿈과 용기를 뜨거운 마음으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