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위, LPGA 투어 HSBC 월드챔피언십 우승 차지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3-04 16:55: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0401000233900010111.jpg
미셸 위가 4일 LPGA 싱가포르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월드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후 우승컵을 전달받고 있다. /JTBC 방송 중계화면 캡쳐

재미교포 미셸 위(29·한국이름 위성미)가 짜릿한 역전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우승컵을 안았다. 3년 8개월 만에 차지한 LPGA 우승이다.

미셸 위는 4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탄종코스(파72·6천71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월드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2014년 6월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후 한동안 우승이 없던 미셸 위는 3년 8개월 만에 투어 통산 5승째를 수확하며 우승 상금 22만5천 달러(약 2억4천만원)를 거머쥐었다.

미셸 위는 17번 홀까지 16언더파로 신지은(26), 대니엘 강, 넬리 코르다(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선두를 달렸다. 이날 최종라운드는 막판까지 네 명이 공동 선두에서 엎치락뒤치락 하며 우승자를 점치기 어려운 접전이 펼쳐졌다. 하지만 미셸 위는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짜릿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미셸 위의 마지막 퍼트는 그린 밖에서 성공시킨 것이어서 더욱 짜릿했다.

16번 홀(파5)에서는 약 7m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17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던 신지은은 18번 홀에서 아쉽게 보기를 기록하며 우승을 놓쳤다. 신지은과 대니엘 강, 코르다, 헨더슨 등 4명은 16언더파로 1타 차 공동 2위에 올랐다. 올해 LPGA 투어 신인 고진영은 15언더파 273타로 공동 6위를 차지했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