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팀추월 팀워크 의혹 밝혀달라' 국민청원에 "진상조사 하겠다"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3-06 13:37: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42343.jpg
靑 진상조사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가 평창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빚어진 팀워크 논란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홍수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은 6일 청와대 SNS 방송인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팀추월 종목에 출전한 김보름·박지우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빙상연맹 적폐 청산을 요구한 국민청원에 답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비서관은 "동계올림픽에서 국민이 실망하는 일이 발생해 책임 있는 당국자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팀워크가 중요한 팀추월 경기에서 아쉬움이 많았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

김 비서관은 팀추월 종목 팀워크 논란과 빙상연맹 부조리 등은 정부 차원에서 그 진상을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이번 사안의 주무 부처인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빙상연맹의 자정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며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스포츠 비리 문제에 대한 정책 대안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 비서관은 팀추월 종목 팀워크 논란의 진상을 조사하겠다는 도 장관의 발언도 소개하면서 "국민이 걱정하신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점검되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김 비서관은 "예전에는 메달 숫자와 순위가 가장 중요했으나 이제 국민은 과정이 얼마나 공정했는지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체육 단체들이 국민 눈높이에 맞춰 운영을 개선할 수 있게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청원은 지난달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뒤로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공식 답변에 필요한 '한 달 내 20만 명 동의' 기준을 충족했다.

청원 마감을 보름 앞둔 현재 해당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61만여 명을 넘어선 상태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