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진 군포시의장 지방선거 불출마·탈당 선언

황성규 기자

입력 2018-03-06 18:32: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0601000418300018921.jpg
이석진(사진) 군포시의장이 6일 군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선거 불출마와 탈당 의사를 밝혔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자유한국당 소속 이석진 군포시의회 의장은 6일 지방선거 불출마 의사를 밝히는 동시에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장은 이날 군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직 군포를 위해 무언가 할 일이 남아 있음을 알기에 불출마를 선언하는 지금 이 순간 가슴이 먹먹하다"며 "현실정치에서 잠시 떠나려 한다"고 말해, 오는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작은 밀알이 될 각오도 돼 있었지만, 당은 나의 이런 충정을 받아주지 않았다"며 "지방선거를 대비하는 당의 모습을 보면서 희망의 끈을 내려놓을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의장은 오는 지방선거에서 군포시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었지만, 이 부분이 여의치 않자 탈당을 감행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의장은 "이미 다 정해놓고 짜맞추기 하는 식의 공천은 불합리하고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시민만을 바라보고 정치를 했기에 이제 시민의 편으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향후 계획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인 건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짧게 답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