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최하위' 여자농구 KDB생명, 이달 말 구단 해체 선언… WKBL "위탁 관리 검토 중"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3-06 15:27: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0601000423400019251.jpg
여자농구 KDB생명, 이달 말 구단 해체. 사진은 구리 KDB생명의 이경은 3점슛을 성공한 뒤 로이드와 손을 마주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구리 KDB생명이 이달 말 해체된다.

KDB생명은 2016-2017시즌이 끝난 뒤인 지난해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에 '2017-2018시즌 이후로는 구단 운영을 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고, 올해 들어서도 한 차례 더 이와 같은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WKBL과 KDB생명은 팀 해체 및 리그 탈퇴에 관한 세부 내용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WKBL은 5개 구단으로 줄어들게 될 가능성이 크다.

WKBL은 KDB생명을 인수할 기업을 찾을 때까지 연맹에서 구단을 위탁 관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나 한시적인 방법이기 때문에 현재의 6개 구단 체제가 언제까지 유지될지 불투명하다.

KDB생명은 지난해 희망퇴직으로 임직원 230여 명을 내보내고 점포도 절반 정도로 감축하는 등 매각을 위한 준비를 해왔다. 농구단 해체 결정 역시 이와 같은 기업 매각 절차의 하나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시즌 들어서 현재까지 21연패를 당하고 있는 KDB생명은 4승 30패로 일찌감치 최하위가 확정됐다.

오는 7일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원정 경기가 KDB생명 유니폼을 입고 치르는 마지막 경기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