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 성과 환영"… '희망의 문' 열린 개성공단

비대위 "내달 정상회담서 재개·남북경협사업 의제 다뤄야"
'안보 화약고' 서해5도, 공동어업 등 민간차원 교류 기대감

이경진·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3-08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 정상회담이 극적으로 타결되면서 개성공단 재개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특히 서해 최북단 접경지역인 인천 서해5도에 평화 무드가 조성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논평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비롯해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한 대북 특사단의 뜻깊은 성과를 환영한다"며 "대북 특사단의 성과를 바탕으로 다음 달 개최될 남북정상회담에서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남북경협사업도 의제로 다뤄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서진 개성공단협회 상무는 "개성공단 재개가 당장 가시권에 들어오지는 않았지만, 개성공단 기업인에게는 큰 희망이 생긴 것임에는 틀림없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달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 200여 명이 개성공단을 찾아 시설 점검 등을 하겠다며 정부에 방북 신청서를 제출했다.

통일부는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방북신청 처리 시한인 오는 15일까지 개성공단 비대위의 방북 허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중국어선의 불법조업과 남북 간 군사적 충돌 우려 등 언제 터질지 모르는 '안보 화약고'와 같았던 연평도에 남북 대화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어민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박태원 연평도 어촌계장은 "어제(6일) 북한 특사단의 브리핑을 듣고 희망이 생겼다"며 "서해5도는 항상 안보적으로 불안한 상황이라 주민들이 힘들게 살아왔는데 꽃게 철을 앞두고 조업질서 확립, 안보 보장 등 긍정적인 효과가 일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4월 말 정상회담 이후 평화 분위기가 이어지면 서해5도 주민들이 요구하는 남북 공동어업 등 민간 차원의 교류도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에서 인천 지역 핵심 공약으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을 내세웠다. 서해5도 어민들과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는 3차 정상회담에서 남북서해공동파시 등 서해평화를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논의해달라고 정부에 요구할 예정이다.

/이경진·김민재기자 lkj@kyeongin.com

이경진·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