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올림픽 성공이 비핵화·미북관계 정상화로 이어지길"

바흐 IOC위원장에 청룡장…"미북대화 가능성·남북정상회담 이끌어 놀랍다"

연합뉴스

입력 2018-03-08 21:13: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0801000698800031981.jpg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에게 체육훈장 1등급인 청룡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적극적인 노력과 지원 덕에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게 됐고, 남북이 서로 특사를 보내며 미국과 북한의 대화 가능성을 이끌어내고 남북정상회담으로 연결됐다"며 "참으로 그 성과가 놀랍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체육훈장 청룡장을 수여하면서 이같이 언급한 뒤 "이런 노력이 올림픽의 성공을 넘어 북한의 비핵화와 미북 간의 관계 정상화로 이어진다면 세계 평화를 위해서도 획기적인 성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모처럼 마련된 기회를 잘 살릴 수 있도록 모든 나라가 성원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대변인은 "평창올림픽 개최 및 북한 선수단 참가에 대한 지지와 협조로 우리나라 스포츠의 국제적 위상 제고에 기여한 공로로 바흐 위원장에게 훈장을 전수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이 우리 정부로부터 체육 관련 훈장을 받은 것은 바흐 위원장이 5명째다.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이 1982년 88서울올림픽 유치 공로로 청룡장을 받은 데 이어 1988년 수교훈장 광화장을 받았다.

한국 축구를 월드컵 4강으로 이끈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0년 청룡장을,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2010년 우리 정부의 2022 월드컵 유치의 일환으로 청룡장을 각각 받았다. 정부는 2013년 평창올림픽 유치 공로를 인정해 자크 로게 전 IOC 위원장에게 청룡장을 수여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