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패럴림픽 보도 "남조선 평창서 개막… 우리 역원(임원)들 개막식 입장"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3-10 10:09: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1001000749600034741.jpg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북한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매체들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개막사실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이 9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이 개막한 사실을 하루가 지난 10일 보도했다.

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제12차 겨울철 장애자올림픽경기대회가 9일 남조선 평창에서 개막되었다"며 "우리나라를 비롯한 여러 나라와 지역의 선수, 역원(임원)들이 개막식장에 입장하였다"고 전했다.

이들 매체는 "개막이 선포되고 장애자올림픽경기대회를 상징하는 깃발이 게양되었으며 경기대회의 봉화를 지피는 의식이 진행되었다"며 개막식 상황을 전했다. 이어 "대회는 18일에 폐막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동계패럴림픽에 첫 참가한 북한은 장애인노르딕스키의 김정현·마유철 두 명의 선수와 함께 선수단 임원, 참관선수 등을 파견했다.

이날 패럴림픽 개회식에서 남북 선수단은 한반도기 독도 표시 여부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개별 입장했다. 

한편, 전날 개막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는 오는 18일까지 강원도 평창, 강릉, 정선 일원에서 10일간의 열전에 들어갔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전 세계 49개국에서 570명의 선수가 참가하여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12회째를 맞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는 전 세계 49개국, 1천500여명의 선수·임원 등 2만5천여명의 관계자가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