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컬링 '오벤저스' 예선1위 4강행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3-16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오벤저스의 힘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예선 대한민국과 영국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의 차재관(왼쪽부터) 서순석, 방민자, 정승원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 패럴림픽 엠블럼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오벤저스'가 메달에 한발짝 바짝 다가섰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세계랭킹 7위)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중국(세계랭킹 2위)과 예선 11차전에서 7-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총 11차례의 예선 경기에서 9승 2패를 기록, 예선 1위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캐나다도 한국과 같은 9승 2패지만, '승자승 원칙'에 따라 예선에서 캐나다를 제압한 한국이 더 높은 순위에 랭크됐다.

8승 2패인 중국은 같은 원칙에 따라 남은 한 경기에서 승리하더라도 한국보다는 순위가 낮다. 1위 한국은 16일 오후 3시 35분부터 4위를 차지하는 팀과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은 이날 오전 영국을 꺾고 4강행 티켓을 확보해 부담 없이 중국전에 나섰다. 한국은 3엔드까지 3-1로 앞섰지만 4엔드에 4점을 내줘 3-5로 역전당했다. 한국은 5, 6엔드에 각각 1점과 2점을 뽑아 6-5로 재역전했지만, 7엔드에 1점을 허용해 승부는 6-6이 됐다.

8엔드에서는 마지막까지 중국의 공세를 잘 막아내 1점을 뽑아내며 승리했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