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과반 이상, 남북회담 성사 이후 北 태도 변화 평가[갤럽]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3-16 11:42: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론조사에서 국민 과반 이상이 남북·북미정상회담 성사 이후 북한의 태도가 변한 것으로 평가했다는 결과가 나타났다.

16일 한국갤럽은 지난 13~15일 전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 정부 특사단이 북한과 미국을 차례로 방문한 이후 북한의 태도 변화 여부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53%가 '변했다'고 답했다.

반면, '변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34%였고 응답자 전체의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난 2014년 2월 남북 고위급 접촉 직후 같은 조사에서 25%만이 '변했다'고 답했으며, 같은 해 10월 북한 최고위급 대표단의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석 직후와 지난 1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이후 28%가 나타난 수치와 비교하면 큰 인식 변화라고 갤럽은 설명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 가운데 '변했다'는 답변이 전체의 70%에 육박한 반면,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선 60% 안팎의 차이를 보였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