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IBK 이정철 감독, "무조건 이긴다"

강승호 기자

입력 2018-03-21 18:46: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무조건 이긴다"

여자 프로배구 화성 IBK기업은행 이정철 감독이 2017-2018 V리그 플레이오프(PO) 3차전을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아 감독은 21일 오후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되는 PO 3차전 수원 현대건설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무조건 이겨서 챔프전을 가야한다. 여기서 시즌을 마감할 순 없다"고 각오를 밝혔다.

2차전 패배에 대해서 이 감독은 "(김)미연이와 (고)예림을 걱정 했었다. 비중 있는 경기에 대한 부담감과 두려움이 안 나올 수 없다고 생각한다. 두 선수가 홍역을 치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차전 경기가 늦게 끝나서 식사하고 들어가니까 시간이 많이 지났더라. 아침을 안먹이고 늦게까지 쉬게 했다"며 "몸이 좀 피곤한 사람은 수액을 맞으라고 했는데 고예림과 노란만 맞았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창단 멤버는 김희진만 남아있는데 선수들이 많이 바뀌어서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한다.이해가 간다"며 "선수들이 위기에 부딪혀서 이겨낸다면 그 선수들이 더 성장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 감독은 3차전에서도 염혜선을 세터로 내세웠다.

그는 "누가 뛰던지간에 경기를 하면서 생각이 많아지면 복잡해지는 상황이 생기는 것 같다. 이고은이 스타팅하면 역할이 좋지 않은게 사실이다"며 "실질적으로 둘이 같이 가는 것이 시즌 치루는데 도움이 됐다. 기본적으로 염혜선 스타팅, 이고은 백업이다"고 말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