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 "오늘도 국내선수로만 간다"

강승호 기자

입력 2018-03-21 18:45: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오늘도 국내선수로만 간다."

여자 프로배구 수원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이 플레이오프(PO) 3차전도 국내선수로만 경기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21일 오후 화성실내체육관에서 도드람 2017-2018 V리그 PO 화성 IBK기업은행과의 3차전을 앞두고 "어제 화성체육관에 와서 회복 훈련을 했는데 선수들 컨디션이 나쁘지 않았다"며 "소냐가 적응하기 쉽지 않았고 국내 선수로만 경기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밝했다.

2차전에서 한유미의 활약으로 승리를 가져온 이 감독은 "한유미도 중간중간 리시브 라인이나 체력적인 거 고려하면서 고유민과 나눠서 경기를 풀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터 이다영은 2차전을 승리로 가져간 후 코트에서 주저앉아 눈물을 보였다.

이 감독은 "시즌 후반들어 연패를 했고 패했던 경기들이 자기 탓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 너무 이기고 싶은 나머지 승리해서 기쁨의 눈물을 흘린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 선수들이 버텨주는 것만으로도 고맙다. 경기를 이기는 것 보다 버티는 것이 중요한데 선수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다영이가 아직 어린 나이이기에 긴장을 해 야단보다는 다독이고 있다"고 말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