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모태범, 사이클 선수로 '인생 제2막' 달린다… 현역 은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3-22 09:10: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2201001804100086061.jpg
지난달 19일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경기에서 모태범이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모태범(29)이 스케이트화를 벗고 사이클 선수로 '제2의 인생'에 나선다.

모태범은 22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오는 26~28일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리는 2018 초중고대학실업 전국남녀 스피드대회에서 은퇴행사를 열기로 했다"라며 "은퇴 행사를 하고 나서 앞으로의 계획을 말씀드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모태범이 은퇴행사 신청서를 제출하겠다는 의사를 연맹에 전달했다"며 "신청서가 도착하면 초중고대학실업 전국남녀 스피드대회에서 모태범의 은퇴기념 활주와 기념품 전달식을 치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모태범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금메달에 이어 1,000m 은메달까지 목에 걸면서 한국 남자 단거리의 간판스타로 활약해왔다.

그는 자신의 세 번째 올림픽 무대인 평창 대회를 맞아 선수대표로 선서하는 영광을 안았으나 성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스케이트화를 벗는 모태범의 인생 2막은 '사이클 선수'로의 변신이다.

모태범은 사이클과 인연이 깊다.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은 기본적으로 허벅지 근육 강화를 위해 비시즌에는 지상훈련으로 사이클 훈련에 집중한다.

실제로 모태범은 2015년 마스터스 사이클 양양 대회에 대표팀 동료인 이승훈, 주형준 등과 함께 선수 자격으로 출전하기도 했고, 사이클 동호회 활동도 꾸준히 해왔다.

모태범은 "사이클 선수로 변신할 생각을 하고 있다. 쉽지 않은 도전이 될 것"이라며 "사이클 경주에도 몇 번 참가한 적이 있다"고 웃음을 지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