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요정 최다빈·김하늘 "프리行"… 세계선수권 쇼트프로그램 나란히 '컷 통과'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3-22 11:00: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2201001815100086721.jpg
지난달 2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한국의 최다빈이 연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다빈(고려대)과 김하늘(수리고)이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나란히 '컷 통과'에 성공했다.

최다빈은 2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6.97점에 예술점수(PCS) 28.33점을 합쳐 55.30점을 기록했다.

스케이트 부츠 상태가 좋지 않아 테이프로 고정하고 출전한 최다빈은 착지 불안으로 좋은 점수를 따내지 못하면서 자신의 ISU 공인 최고점(67.77점)에 한참 못 미치는 아쉬운 연기를 펼쳐 21위를 차지했다.

이날 두 번째로 연기를 펼친 김하늘은 기술점수 35.62점, 예술점수 24.52점을 합쳐 60.14점을 따내며 14위를 차지했다.

김하늘의 점수는 자신의 개인 최고점(61.15점)에는 1.01점 모자라지만 평창올림픽에서 작성한 쇼트프로그램 점수(54.33점)은 크게 넘어선 결과다.

두 선수는 컷 통과 기준인 24위를 넘어서며 프리스케이팅 무대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이탈리아 카롤리나 코스트너가 80.27점으로 자신의 ISU 공인 최고점(78.30점)을 경신하면서 쇼트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고, 평창올림픽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는 79.51점으로 2위에 올랐다.

/김지혜 인턴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