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푼타카나 챔피언십 공동 5위… 2년여만 PGA '톱10' 진입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3-26 11:02: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2601002078100099901.jpg
최경주, 푼타카나 챔피언십 공동 5위. 사진은 티샷 날리는 최경주. /연합뉴스=KPGA 제공

최경주(48)가 푼타카나 챔피언십에서 공동 5위를 차지하며 2년 1개월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톱10'에 진입했다.

최경주는 26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코랄레스 골프클럽(파72·7천670야드)에서 끝난 PGA 투어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공동 5위를 기록했다.

최경주는 이날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고 6언더파 66타를 치는 맹타를 휘둘렀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최경주는 전날 공동 28위에서 23계단이나 점프하며 2년 1개월 만에 PGA 투어에서 톱 10에 올랐다.

그는 2016년 2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2위, 같은 해 2월 노던 트러스트 오픈에서 공동 5위에 오른 이후 최고 성적을 냈다.

재미교포 한승수(32)도 공동 5위에 올랐다. 한승수는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치고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했다.

우승 트로피는 브라이스 가넷(35·미국)이 가져갔다.

가넷은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적어내고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 생애 처음으로 PGA 투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세계랭킹 214위인 그는 1라운드부터 한 번도 선두를 놓치지 않고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장식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