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대한체육회, 팀추월 '왕따' 논란 관련 빙상연맹 특정감사 실시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3-26 14:53: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2601002101300101101.jpg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지난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빙상계 혁신을 위한 토론회'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대한체육회와 공동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과정에서 불거진 '왕따' 논란 등과 관련해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특정감사를 26일 시작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체육회 관계자 6명은 이날 송파구 빙상연맹 사무실을 찾아 특정감사 절차에 들어갔다.

다음달 13일까지 예정된 이번 특정감사는 지난 2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에서 문체부에 빙상연명에 대한 특정감사를 요구해 실시하게 된 것이다.

문체부는 이번 특정 감사를 앞두고 빙상연맹에 지난 2014년 소치 대회 이후 대표선발 과정과 대표팀 훈련 등에 관한 자료와 함께 민원이 제기된 스피드스케이팅 및 쇼트트랙 대표팀 유니폼 교체 과정 등에 관한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평창올림픽 기간 논란이 됐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 과정은 물론 행정착오로 스피드스케이팅 노선영(콜핑팀)의 올림픽 출전이 좌절될 뻔한 사건과 쇼트트랙 심석희에 대한 코치 구타 사건 등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