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고위급 회담 공동보도문 채택]문재인 대통령 - 김정은 '4월 27일' 만난다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3-3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순풍에 돛'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합의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00·2007년 이어 역대 3번째
내달 4일부터 실무협의 접촉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짓게 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역사적 만남이 오는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다.

남북은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남북고위급 회담'이란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앞서 남북은 이달 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방북을 통해 오는 4월 말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지난 2000년 6월 김대중 대통령-김정일 국방위원장, 2007년 10월 노무현 대통령-김정일 위원장 간에 열린 데 이어 3번째로, 11년 만에 성사된다.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다음 달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의전, 경호, 보도 관련 실무회담을 열기로 했다.

단 통신 실무회담의 날짜와 장소는 차후 확정하기로 했다. 또 남과 북은 기타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차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대표단으로 나갔고,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하 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김명일 조평통 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 의제로는 한반도 비핵화와 군사적 긴장 완화를 포함한 항구적 평화 정착, 남북관계 진전 등이 예상되고 있지만, 남북 모두 제한을 두지는 않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져 파격적인 합의가 도출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정착에 획기적인 전기가 될 수 있도록 온 국민이 마음을 하나로 모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날짜가 확정됐으니 주어진 기간 동안 회담 준비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