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관왕 최민정 '8000만원'… 빙상연맹, 평창 포상금 규모 확정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3-30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 평창 동계올림픽…최민정 쇼트트랙 선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최민정(성남시청·사진)이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8천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내부 회의를 통해 평창올림픽 메달리스트들에 대한 포상금 규모가 확정됐다"며 "올림픽과 주요 국제대회 결과까지 합쳐 9억4천만원 규모의 포상금이 선수들에게 지급된다"고 29일 밝혔다.

빙상연맹은 개인종목 메달리스트에 대해 금메달 5천만원, 은메달 2천만원, 동메달 1천만원을 주기로 했다.

또 단체전(쇼트트랙 계주·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메달에 대해선 선수 한 사람당 금메달 3천만원, 은메달 1천500만원, 동메달 1천만원을 배정했다.

4년 전 소치 때는 개인종목 메달리스트에게 금메달 3천만원, 은메달 1천500만원, 동메달 1천만원을 지급했었다.

이에 따라 평창올림픽 쇼트트랙에서 여자 1천500m 금메달과 3천m 계주 금메달을 목에 걸어 2관왕에 오른 최민정은 빙상 선수 중 가장 많은 8천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빙상연맹은 대표팀 지도자와 전담팀(의무 트레이너·비디오 분석)에도 성적에 따라 포상금을 주기로 했고, 올림픽에 출전했지만 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와 지도자, 전담팀에게도 소정의 격려금을 전달하기로 했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