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IOC 위원장, "북한 도쿄·베이징 올림픽 참가 약속… 김정은 남북단일팀 협조 감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3-31 09:29: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3101002542600122791.jpg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했다고 노동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3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났다.

바흐 위원장은 AP통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30분 동안 공식 회담을 했으며 이에 앞서 평양 능라도 5월 1일 경기장에서 함께 축구를 관람하면서 45분가량 가벼운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에 IOC가 협조한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IOC의 이 같은 노력이 남북한 대화 분위기 조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김 위원장이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2018033101002542600122792.jpg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했다고 노동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바흐 위원장은 또 김 위원장이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북한 선수들이 출전하는 것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바흐 위원장이 김일국 체육상 겸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면담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인 체육상 김일국 동지는 30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조선(북한)을 방문하고 있는 토마스 바흐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 대표단을 만나 담화를 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체육상과 바흐 위원장 간의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북한이 도쿄와 베이징 올림픽에 잇따라 참가하겠다고 계획을 밝힌 것은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정상적인 국가로서 활동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주목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