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여론조사 조작 등 기초단체장 예비후보 검찰 고발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4-02 17:52: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론조사에서 중복응답 등을 조작한 기초단체장 선거 예비후보자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고발했다.

전남 선거관리위원회는 2일 선거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조작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전남 기초단체장 선거 예비후보자 A씨 등 35명을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6·13 지방선거와 관련, 전화 착신 전화 등을 통한 여론조사 왜곡 사례를 적발한 것이 처음이라는 선관위의 설명이다.

전남 선거 여론조사 심의위 조사결과, A씨와 A씨의 가족, 선거 사무원, 자원봉사자 등 23명은 지난 2월 초부터 약 한 달간 1인당 4대에서 최대 63대까지 총 449대의 임시전화를 개설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를 지지하는 SNS 회원 등 33명은 지난달 10일 시장선거 정당 후보 적합도 관련 여론조사 과정에서 휴대폰 또는 일반전화로 착신 전환해 총 250차례에 걸쳐 성·연령 등을 허위로 밝히며, 중복으로 응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부 피고발인에게는 임시전화 개설과 중복 응답 혐의가 모두 적용됐다.

같은 여론조사 기관의 지난 2월초 조사에서 A씨는 지지도 12.2%로 전체 3위였지만 3월 조사에서는 15.3%p 상승해 27.5%로 1위를 기록했다.

이에 전남 선거 여론조사 심의위는 이 같은 A씨의 지지도 급상승 조사결과를 보고 조사에 나섰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