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드베리, 7.5m 버디 퍼트로 '연못 다이빙' 주인공…박인비 2위

시즌 첫 메이저 ANA 인스퍼레이션, 8차 연장 끝에 린드베리 생애 첫 우승

연합뉴스

입력 2018-04-03 09:24: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0301000208800009781.jpg
박인비가 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 대회 마지막날 연장 17번홀에서 벙커샷을 하고 있다. 박인비는 전날에 이어 8차까지 가는 연장전 끝에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에게 패해 아쉬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AP=연합뉴스
박인비(30)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280만 달러)에서 이틀에 걸친 연장전 끝에 아쉬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박인비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천763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 대회 마지막 날 연장전에서 페르닐라 린드베리(32·스웨덴)에게 패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전날 린드베리, 재미교포 제니퍼 송(29)과 연장전에 돌입한 바 있다.

3차 연장에서 송이 먼저 탈락했고, 4차 연장까지 승부를 내지 못해 이날 5차 연장부터 경기가 재개됐다.

2013년 이 대회 우승자 박인비는 2015년 8월 브리티시 여자오픈 이후 2년 8개월 만에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렸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더라면 투어 통산 20승, 메이저 8승, 시즌 2승을 한꺼번에 달성할 수 있었다.

2010년부터 LPGA 투어에서 활동한 린드베리는 앞서 출전한 191개 대회에서 한 번도 우승이 없다가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일궈냈다. 우승 상금은 42만 달러(약 4억4천만원)다.

이날도 10번(파4), 17번(파3), 18번(파5)을 돌며 이어진 5∼7차 연장에서 나란히 파로 승부를 내지 못한 둘은 다시 10번 홀로 옮긴 8차 연장에서 승부가 갈렸다.

린드베리가 7.5m 긴 버디 퍼트에 성공한 반면 박인비의 약 3m 버디 퍼트는 왼쪽으로 빗나가 '포피스 폰드'의 주인공은 린드베리가 됐다.

2018040301000208800009782.jpg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가 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 대회 마지막날 경기에서 8차까지 가는 연장전 끝에 박인비를 물리치고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후 트로피에 입맞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0번 홀에서 재개된 이날 5차 연장에서 둘은 나란히 파를 기록했고, 17번 홀로 옮겨 열린 6차 연장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특히 6차 연장에서 박인비는 티샷이 홀 왼쪽 벙커에 빠지는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벙커샷으로 공을 홀 약 3m 거리에 보냈고, 린드베리보다 더 먼 파 퍼트에 먼저 성공하며 오히려 린드베리를 압박했다.

약 2.5m 거리 파 퍼트를 린드베리가 넣지 못하면 박인비의 우승이 결정될 수 있었으나 린드베리도 침착하게 파를 지키면서 승부는 7차 연장으로 이어졌다.

전날 4차 연장까지 치른 18번 홀로 다시 장소를 바꾼 7차 연장에서도 둘은 나란히 파를 기록하며 8차 연장까지 진을 빼야 했다.

1972년 작성된 LPGA 투어 사상 서든 데스 플레이오프 최장 연장 기록인 10개 홀이 눈앞에 보이는 지경까지 온 셈이었다.

하지만 10번 홀에서 열린 8차 연장에서 린드베리가 우승을 확정했다.

두 번째 샷까지는 린드베리가 홀에서 7.5m, 박인비 3m로 박인비가 유리한 상황이었으나 먼저 버디 퍼트를 한 린드베리가 이에 성공하며 분위기가 급변했다.

반드시 넣어야 9차 연장까지 끌고 갈 수 있었던 박인비의 퍼트는 왼쪽으로 살짝 비켜가며 자신의 20번째 투어 우승컵 역시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