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포커스]민주당 인천시장 경선 '경력' 기재

명함에 전·현직 대통령 이름 넣기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4-1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론조사 지지율 최대 10% 영향 승패좌우 중요변수
靑 근무자와 장·차관 출신 한정… 홍미영 해당 안돼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선거 경선을 위한 후보 등록이 10일 시작해 11일까지 진행된다.

당원 투표(50%)와 시민 여론조사(50%) 방식으로 진행되는 당내 경선에서 사용될 각 후보들의 경력도 이 기간 확정되는데, 경선 주자들은 단 1표라도 더 얻을 수 있는 경력을 넣기 위해 머리를 싸매고 있다.

전·현직 대통령 이름(노무현·문재인)이 경력 앞에 붙느냐 마느냐에 따라 여론조사 지지율이 최대 10% 이상 차이가 난다는 당 안팎의 분석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후보들의 경력은 승패를 좌우하는 가장 큰 변수 중 하나로 꼽힌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최고위원회를 열어 제한적 범위 내에서 전·현직 대통령 이름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청와대 근무자나 장·차관 출신에 한정해 대통령 이름을 넣을 수 있게 한 것이다.

김교흥 전 국회사무총장은 '전 인천시 정무부시장'과 '문재인 정부 전 국회사무총장'을 공식 경력으로 사용해달라고 당 선관위에 제출했다.

김 전 사무총장 측은 "국회사무총장의 경우 장관급으로 중앙당에서 제시한 장·차관에 해당하고 정무직 공무원으로서 어느 정부 시기에 일을 했느냐도 유권자들이 알아야 할 사안으로 판단했다"며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경력 기재 여부가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남춘 국회의원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인사수석 비서관',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을 대표 경력으로 꼽았다. 박 의원은 여당 내 인천시장 선거 경선 주자 중 유일하게 청와대 근무 경력을 가지고 있다.

박 의원 측은 "청와대 인사수석을 지낸 만큼 당연히 노무현 정부 명칭을 넣었다"며 "현재 당 지지도가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어 국회의원 경력보다는 최고위원이 득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의 경우 '민선 5·6기 부평구청장', '제17대 민주당 국회의원'을 공식 경력으로 기재했다. 홍 전 구청장은 노무현 재단 자문위원 이력이 있지만 당이 제시한 청와대 근무자나 장·차관 출신에 해당하지 않아 공식 경력으로 인정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내 인천시장 선거 경선주자들은 11일까지 후보 등록을 하고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1차 경선을 치르게 된다. 1차 경선에서 과반수 득표자가 없을 경우 오는 20~21일 결선 투표가 실시된다.

경선 방식은 권리당원 전화 투표(50%)와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50%)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