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대부도'가 뜬다

김대현

발행일 2018-04-12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대현 지역사회부(안산) 차장
7천600여명이 살고 있는 안산의 섬 대부도가 주목받고 있다. 제종길 시장은 취임직후부터 "안산의 미래가 대부도에 달려 있다"고 말하며, 15년후 인구 5만여명이 거주하는 명품 전원도시를 조성해 미래 안산의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대부도에 대부해양관광본부를 신설해 3개과 50여명의 직원들을 배치하는 등 진작부터 개발사업을 공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안산시는 제조업 유치나 대규모 주거단지 조성 등을 지양하고, 골프, 승마, 대부해솔길 트레킹 등의 관광 상품 개발을 통해 종사자 등의 거주 등 자연스러운 인구유입을 유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또 서해안 유일의 24시간 입출항이 가능한 방아머리마리나리조트 건설은 안산을 세계적 해양도시로 발돋움할 것이란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특히 대부도는 미래지향적 탄소제로 에너지 자립섬으로 조성된다. 이를 위해 시는 주민, 에너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포럼을 정기적으로 개최, 도시가스 공급을 위한 공사가 이미 착공을 했고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도입을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하고 있다.

김철민 국회의원(민·안산상록을)도 대부도 개발에 힘을 보태고 있다. 김 의원은 안산시와 함께 대부도 도시숲 조성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 10일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김 의원은 최근 미세먼지가 심해지면서 보다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볼수 있도록 지역구가 아닌 대부도에 도시숲을 조성하기로 결정하고, 산림청과 사업을 확정했다.

안산의 섬 대부도 개발에 이처럼 모두가 머리를 맞대며 힘을 모으고 있다. 수년후 어떤 모습으로 탈바꿈돼 있을지 자못 기대된다.

/김대현 지역사회부(안산) 차장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