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한국GM 파국과 인천 자동차 산업

김준우

발행일 2018-04-13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준우교수1
김준우 인천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아마 한국GM의 파국에 대해 인천시의 가장 큰 고민은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엄청난 실업자와 함께 자칫 만에 하나 인천 경제가 붕괴될 수 있다는 점이다. 사실 이는 인천시 집행부의 입장에서 보면 거의 공포에 가까운 상황이다. 사실 멀리는 한때 자동차 메카였던 디트로이트가 그랬고 가까이는 황폐화되고 있는 군산시만 봐도 그렇다.  

 

그러나 이러한 공포는 당장 한국GM의 문제에도 있겠지만 더욱 근본적인 문제는 시장흐름이 자동차 자체 즉 전기자동차로의 전환이다. 아마 예전 필름 카메라에서 디지털카메라로 전환할 때 있었던 충격 이상이 될 것이다.
 

전기자동차는 엔진이 없이 단순히 모터와 배터리만 있으면 갈 수 있는 차다. 그래서 제조 공정이 단순하고 운행상에도 큰 고장도 없다. 더구나 환경에도 좋으니 선진 자동차제조 기업들이 앞다투어 투자하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이러한 전기자동차가 활성화되면 4차산업혁명이 언급하는 자동화와 맞물려 내연기관 위주의 자동차 산업은 의미가 없을 것이고 어차피 대량 실업은 피할 수 없게 된다. 문제는 이 시기가 점점 빨라 진다는 것이다. 예컨대 중국은 2025년이후에는 전기자동차만을 생산하게 되고, 이미 선진 자동차기업들은 이미 전기 자동차를 주력으로 개발 및 생산에 급 피치를 올리고 있다.
 

인천은 한국GM을 중심으로 자동차 부품 산업이 크게 자리를 잡고 있다. 특히 엔진 관련 기업이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 만약에 전기 자동차가 활성화되면 인천시에 주는 그 여파는 가히 치명적이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그대로 이를 지켜봐야 하는가?
 

이를 극복한 사례로서 스위스의 시계산업을 들 수가 있다. 스위스는 정밀 시계 강국으로서 저렴한 전자시계가 나타남으로써 큰 타격을 입었으나 이들은 대신 스와치라는 패션 시계산업으로 극복했다. 또한 아일랜드는 재정정책을 잘못하여 국가 부도까지 갔지만 이를 핀테크로 극복한 사례이다. 이처럼 위기를 오히려 극복한 사례는 우리 주위에 많이 볼 수가 있다. 이러한 사례들이 시사하는 바는 인천이 빠른 시일에 기존 산업을 새로운 조류에 맞추어 첨단화시키거나 아예 미래의 새로운 사업을 일으키는 일이다.
 

전자의 경우 전기자동차 제조에 필요한 것이 모터와 배터리 그리고 소프트웨어라면 이를 중심으로 부품산업을 재편해야 할 것이다. 물론 기존의 경쟁력 있는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영역을 조정하여 배터리 혹은 첨단 자동차 전문 소프트웨어 기업을 육성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결국 전기자동차 관련 소프트웨어와 같이 미래 자동차의 산업적 기반이 잘 발달되어 있어야 국내뿐 아니라 외국의 자동차 제조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이유가 되는 것이다. 이러한 환경이라면 한국GM도 앞다투어 자발적으로 투자를 늘리게 된다.
 

또한 이러한 첨단산업으로도 실업이 해결이 어렵다면 후자의 경우처럼 영종에 조성되고 있는 복합리조트 산업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어차피 4차 산업이 시작 되면 사람들은 일보다는 휴식공간을 찾게 되고 결국 복합리조트 산업이나 관광산업이 각광을 받게 된다. 따라서 실업 인력을 쉽게 재교육하여 이 산업에 투입할 수가 있다. 실제 복합리조트 산업에도 다양한 직업군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지금부터 이들 기업들과 협의를 해서 이들 기업이 개방할 때와 교육을 마칠 시기를 맞추게 되면 자연히 실업문제 해결이 가능하다. 영종의 복합리조트 콤플렉스에서 대략적 필요한 인력이 약 3만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는데 현재 한국GM 및 부품기업들의 숙련된 기술자들이 조금 교육을 받는 경우 이들 산업으로 용이하게 이동할 수가 있다고 판단된다. 이를 위해서는 노조의 설득과 함께 복합리조트 기업들과 긴밀한 협의가 필요할 것이다.
 

결국 새로운 시대에 맞게 산업을 조정하고 인력을 재배치를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먼저 자동차 산업을 포함한 인천 산업 전반에 대한 발전 기본계획을 수립해야 하고 이를 통해 인력 수급계획 등 세부에 대해 지역대학 및 교육기관 등과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다. 지금 실기를 하게 되면 인천은 앞으로 상당한 기간 발전 모멘텀을 잃을 수 있다. 아무쪼록 이러한 우를 범하지 않길 인천시 정책 입안자들이 깊이 유념했으면 한다.

 

/김준우 인천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김준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