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안양 KGC 인삼공사, 김승기 감독과 3년 재계약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4-18 13:01: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1801001578800078291.jpg
지난달 17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울산 현대모비스와 안양 KGC의 1차전 경기. KGC 김승기 감독이 손뼉을 치며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단장 조성인)가 김승기 감독과 3년 재계약한다.

인삼공사는 18일 "이번 달 말 계약이 끝나는 김승기 감독과 재계약하기로 했다"라며 "계약 기간은 3년이며 연봉 등 세부 사항은 상호 협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2016시즌부터 인삼공사의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첫해에 팀을 4강에 올려놓고, 이듬해인 2016~2017시즌에는 정규리그 1위와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팀의 창단 첫 통합 우승을 이끌었다.

김 감독은 세 시즌 동안 정규리그에서 98승 64패를 기록하며 60.5%의 승률로 통산 2위에 올랐고, 플레이오프에서도 24경기에서 14승(58.3%)을 따내 승률 3위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에도 주축선수의 이탈과 부상으로 어려운 상황을 맞았지만 김 감독은 구단 최초로 3년 연속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의 성과를 달성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