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응답자 수 늘려 여론조사 조작… 여론조사기관 대표 검찰에 고발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4-18 18:19: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대 응답자 수를 늘려 여론조사를 조작한 여론조사기관 대표가 검찰에 고발됐다.

경상북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는 18일 지방선거 여론조사를 조작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여론조사기관 대표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또 해당 여론조사기관에 대해선 선거일까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 공표 또는 보도를 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했다.

경북여심위는 지난해 5월9일 선거여론조사기관 등록제 이후 조사기관을 대상으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공표나 보도를 금지한 첫 사례라고 소개했다.

A씨는 지방언론으로부터의 의뢰로 지난해 12월27일 구미시장 선거 여론조사에서 20대 응답자 수가 선거법에 따른 선거여론조사기준의 가중값 배율 기준(0.5~2.0)에 미치지 못하자 사례 수를 부풀린 혐의를 받고 있다.

20대 응답자 25명 사례를 놓고 24건을 2차례 응답한 것으로 처리하고, 1건을 3차례 응답한 것으로 처리하는 등 실제 응답 값 25건 외에 26건을 추가로 넣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짜로 추가한 26건 중 6건의 지지 정당을 임의로 변경했고 지방선거 여론조사 관련 자료를 보관하지 않고 삭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 1월에도 신뢰성이 떨어지는 여론조사를 시행해 경북여심위에게서 과태료 1천500만원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올 1월 8일까지 지방언론의 의뢰로 경북 22개 시군별 기초단체장선거 후보적합도에 ARS 방식 유선전화 여론조사를 하며 '19세 미만인 사람'이나 '관할 구역 밖 사람'을 구분하지 않고 조사했다.

선거법 상 선거 관련 여론조사결과를 왜곡해 공표·보도하는 경우 5년 이하 징역이나 300만원 이상 2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 또 선거여론조사를 한 기관·단체가 여론조사와 관련 있는 자료를 해당 선거의 선거일 후 6개월까지 보관하지 않는 경우 2년 이하 징역이나 4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