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볼턴, 한반도 평화정착 의지밝혀"

정의용 "北 우려해소방안등 논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4-1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최근 미국을 방문해 존 볼턴 신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방안과 비핵화에 따른 북한의 우려 해소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18일 브리핑에서 "볼턴 보좌관은 '정직한 중재자'로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가진 한반도에서의 평화정책에 대한 의지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고자 자기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에서의 적대 행위 금지라든지 이를 통한 궁극적 평화체제의 구축 방안이라든지, 북한의 우려를 어떻게 해소해줄 수 있는지,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경우 밝은 미래를 어떻게 보장할지 등 여러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이런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한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과 남북미 3국 정상 간 회담 개최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볼턴 보좌관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이해가 매우 높고, 맥매스터 전 보좌관 못지않게 긴밀한 협력파트너로서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