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간 첫 악수부터 전세계 '생중계'

2차 실무회담, 주요일정 생방송 합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4-1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은 오는 27일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 악수하는 순간부터 주요 일정을 생중계하기로 큰 틀에서 합의했다.

남북은 1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 15분까지 총 5시간 15분 동안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제2차 실무회담을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남측 대표단으로 참석했던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이 밝혔다.

권 관장은 "남북정상회담 제2차 실무회담에서 양측은 의전·경호·보도 부문에 대해 큰 틀에서의 합의를 이뤘다"면서 "남북정상회담에서 양 정상 간에 처음 악수하는 순간부터 회담의 주요 일정과 행보를 생방송으로 전 세계에 알리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정상 공동기자회견,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 동행 여부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 남북은 세밀한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의전·경호·보도 부문의 추가 협의를 진행키로 했다.

남북 간의 추가 실무회담 결과에 따라 고위급회담 개최 날짜 등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담에는 남측에선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을 수석대표로 청와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과 조한기 의전 비서관, 권 관장, 신용욱 경호차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선 김창선 수석대표를 비롯해 김병호·김철규·마원춘·신원철·리현·로경철 대표가 참석하는 등 모두 12명이 실무회담을 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