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 '3년 재계약'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4-19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승기 감독
프로농구 안양KGC인삼공사가 이달 말로 계약이 만료되는 김승기(사진) 감독과 재계약을 결정했다.

지난 2015~2016시즌부터 인삼공사의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첫 해에 팀을 4강에 올려놓았고 이듬해인 2016~2017시즌에는 정규리그 1위와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하며 팀에 창단 첫 통합 우승이라는 선물을 안겨줬다.

이번 시즌 역시 주축선수의 이탈과 부상 등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구단 최초로 3년 연속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내며 리더십을 입증해 보였다.

부임 후 세 시즌 동안 정규리그에서는 98승 64패를 거두며 60.5%의 승률로 통산 2위에 올라있고, 플레이오프에서도 24경기 중 14승을 거두며 58.3%의 승률로 3위를 기록 중이다. 김승기 감독의 계약기간은 3년이며 연봉 등 세부 사항은 상호 협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